장바구니(0) | 입금확인게시판 | 주문/배송조회 | 매장안내 | 마이페이지 
 
아이디
비밀번호

순정/로맨스
무협/역사
드라마
스포츠
공포/추리/퇴마
웹툰/에세이
판타지/SF
아동
학원/액션
성인
BL 15
BL 19
그래픽노블
건담 관련
코믹/명랑
요리/음식
기타
잡지
라이트노벨
판타지/미스터리소설
BL소설
무협소설
일반소설
로맨스소설
성인로맨스
추리소설
퓨전소설
성인
기타장르도서
일러스트 화보
작법서
성인 화보, 작법서
Limited Edition
퍼즐/스티커/기타
컬러링북


*온라인 주문, 문의 전화*
 
 070-4225-4900
 
*오프라인 매장*
 
- 전화 : 02-467-7800
- 팩스 : 02-467-8040
- 운영시간
  평일 AM 9:30 ~ PM 10:30
  주말/공휴일
  AM 10:30 ~ PM 10:30
  (연중 무휴)
 



현재위치 : Home > 만화 > 기타

 
만화 노무현 01: 그의 마지막 하루

판매가격 원   (10% 할인)
시중가격
포 인 트
수 량
출간일 2015-06-25
글/그림 백무현
출판사 이상

 
 
2009년 5월 23일, 그의 마지막 하루 이야기
노무현 대통령의 짧은 유서와 죽음은 ‘침묵’이다. 때때로 침묵은 장황한 연설이나 구차한 변명보다 더 많은 것을 이야기하고 더 큰 울림을 준다. 그 침묵의 간극을 메우고 그의 마지막 하루가 있기까지를 만화로 재구성했다. MB정권이 들어선 다음 도대체 그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이 만화는 더 많은 독자들에게 노무현의 삶과 죽음, 그리고 그가 간절히 꿈꾸었던 ‘사람 사는 세상’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만화 김대중》, 《만화 박정희》로 주목받았던 시사만화가 백무현이 그리고 썼다.

그의 삶이 슬픈 역사가 되지 않도록 우리를 일깨우는 만화!
20년 정치 인생을 살아가는 동안 그는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었고, 대통령이 되고 나서는 그런 세상을 만드는 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자 했다. 하지만 그는 지금 우리 곁에 없고 ‘사람 사는 세상’은 공허한 메아리가 되어버렸다. 오래 전 숱한 젊은이들이 피흘리며 쟁취한 소중한 가치와 정신들이 아스팔트 위로 내팽개쳐졌다. 2009년 5월 23일. 도대체 왜, 무엇이 그를 그토록 힘겹게 만들었고 우리는 고통스럽게 그를 보내야 했을까?
이 만화는 MB정권이 들어선 이후 봉하마을로 내려가 촌부처럼 농사지으면서 책을 읽고 글을 쓰고자 했던 노무현 대통령의 좌절된 꿈을 그리고 있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명예와 권위가 바닥으로 떨어지고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청 조사를 받던 2009년 4월 30일, 그는 이미 슬픈 역사의 운명을 예감했을 것이다. 하지만 1981년 부림사건 이후 인권 변호사가 되고 6월 항쟁과 5공청문회, 3당야합과 꼬마민주당 시절을 거쳐 홀로 부산에서 선거 유세를 하면서 간직해온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은 그렇게 좌절되어서는 안 된다.
슬픈 역사의 주인공이 되어버린 그를 다시 이야기하는 것은 역사와 진실을 외면하지 않기 위해서다. 고통의 시간을 끝내고 희망의 시간을 다시 품어야 한다. 그가 꿈꾸던 사람 사는 세상을 향해 다시 터벅터벅 걸어 나가야 한다. 그가 좋아했던 도종환 시인의 시 <담쟁이>의 한 구절처럼 말이다. ‘저것은 절망의 벽이라고 말할 때 담쟁이는 서두르지 않고… 한 뼘이라도 꼭 여럿이 함께 손을 잡고 올라간다.’
 
 
 
이 상품과 관련된 상품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평가점수
이 상품에 대한 사용후기가 아직 없습니다.
사용후기를 작성해 주시면 다른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됩니다.
 
* 이 상품을 사용해 보셨다면 사용후기를 써 주십시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답변
이 상품에 대한 질문이 아직 없습니다.
궁금하신 사항은 이곳에 질문하여 주십시오.
 
* 이 상품에 대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신 분은 질문해 주십시오.
배송 방법 : 택배
배송 지역 : 전국지역
배송 비용 : 3만원 이상은 배송비 무료, 3만원 미만은 배송비 2300원 부과됩니다.
배송 기간 : 1일 ~ 7일
배송 안내
  - 산간벽지나 제주,도서지방은 택배사정상 착불로 발송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제주,도서지방은 착불로 발송됨을 알려드립니다.
  - 연락두절로 택배 수신이 안 될 경우엔 반송될 수 있으며,
     이럴 경우 반송 택배비와 재발송 택배비 모두 고객부담입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일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 공급받은 도서가 제본불량이거나 출판사에서 인정하는 불량일경우 3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안내